한글 맞춤법 제51항은 접미사 ‘-이’, ‘-히’가 연결되어 부사가 된 말의 끝음절을 어떻게 적을 것인가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원칙은 발음상 분명하게 [이]로 발음되는 것은 ‘이’로 적고, [히]로 발음되는 것은 ‘히’로 적도록 되어 있습니다. 여기에 [이]로도 발음되고, [히]로도 발음되는 것은 ‘히’로 적도록 규정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깨끗이’와 ‘깨끗히’처럼 실제로 어떻게 발음되는지 명확하게 구분하기 어려울 경우에는 다음의 원칙에 따라 정리할 수 있습니다.



 


(1) ‘-이’로 적는 것


  ① ‘-하다’가 붙을 수 있는 어근 가운데 끝 음절이 ‘ㅅ’받침으로 끝나는 경우


     예) 기웃이, 나긋나긋이, 남짓이, 뜨뜻이, 번듯이, 빠듯이, 지긋이 등


  ② 어간이 ‘ㅂ’불규칙 용언인 경우


     예) 고이(곱다), 날카로이(날카롭다), 대견스러이(대견스럽다)


  ③ ‘-하다’가 붙지 않는 용언 어간에 결합하는 부사화 접미사


     예) 같이, 굳이, 길이, 높이, 많이, 실없이, 적이


  ④ 같은 맡이 겹쳐진 첩어 중 위에 ‘-하다’가 붙지 못하는 경우


     예) 간간이, 길길이, 겹겹이, 나날이, 다달이, 번번이, 뿔뿔이, 샅샅이, 알알이, 줄줄이, 짬짬이 등


  ⑤ 부사에 결합하는 접미사


     예) 곰곰이, 더욱이, 오뚝이, 일찍이 등




 


(2) ‘-히’로 적는 것


  ① 분명하게 [히]로만 발음되는 것


     예) 급히, 딱히, 속히, 익히, 엄격히, 정확히, 족히, 특히 등


  ② [이]로도 발음되거나 [히]로만 발음되는 것 :


      ‘-하다’가 붙을 수 있는 어근 가운데 끝 음절이 ‘ㅅ’받침으로 끝나지 않는 경우  


     예) 가만히, 각별히, 간소히, 간편히, 고요히, 공평히, 과감히, 급급히, 꼼꼼히, 나른히, 도저히, 열심히 외




 


깨끗이 :


사물이 더럽지 않게


빛깔 따위가 흐리지 않고 맑게


가지런히 잘 정돈되어 말끔하게


맛이 개운하게


남은 것이나 자취가 전혀 없이


마음에 구구함이나 연연함이 없이


후유증이 없이 말짱하게


마음씨나 행동 따위가 허물이 없이 떳떳하고 올바르게


마음이나 표정 따위에 구김살이 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