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과 상관없는 일에도 잘 참견하는 사람에게 흔히 ‘오지랖이 넓다’고 이야기합니다. 이를 소리나는 대로 ‘오지랍’이라고 적는 경우가 많은데요, 본래는 ‘오지랖’이 맞는 표기입니다.


 



그리고 ‘오지랖’이라는 단어로 ‘오지랖(이)넓다’는 관용어의 의미를 대신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오지랖’의 원래 의미는 참견하기 좋아하는 ‘참견쟁이’와는 거리가 있습니다.



 


[ 서희는 오지랖을 걷고 아이에게 젖을 물린다 ]



 


박경리의 ‘토지’에는 위와 같은 표현이 등장합니다. 여기에서도 알 수 있듯이 오지랖은 ‘참견을 하다’는 의미가 아니라 ‘웃옷이나 윗도리에 입는 겉옷의 앞자락’을 의미합니다.



 


겉옷의 앞자락이 넓으면 그만큼 많이 다른 옷을 덮을 수 있기 때문에 이것이 확대되어 ‘오지랖이 넓다’는 관용어가 생겨나게 된 것입니다.



 


오지랖 :


웃옷이나 윗도리에 입는 겉옷의 앞자락



 


오지랖(이) 넓다 :


쓸데없이 지나치게 아무 일에나 참견하는 면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