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시옷이란 두 개의 형태소 또는 단어가 어울려 합성어를 이룰 때, 두 말 사이에서 된소리가 나는 경우 앞말의 끝소리에 ‘ㅅ’을 받쳐 적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런 사이시옷은 순 우리말로 된 합성어로서 앞말이 모음으로 끝났을 경우, 또한 순 우리말과 한자어로 된 합성어에서 앞 말이 모음으로 끝난 경우에만 사이시옷을 적을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때에도 모든 경우가 해당하는 것은 아니고,


①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나는 경우


② 뒷말의 첫소리가 ‘ㄴ, ㅁ’인데 이 앞에 ‘ㄴ’소리가 덧나는 경우


③ 뒷말의 첫소리 모음 앞에서 ‘ㄴ,ㄴ’소리가 덧나는 경우


위의 3가지 경우에만 사이시옷을 적습니다.


 



하지만 뒷말의 첫소리가 이미 된소리로 적혀 있을 때는 사이시옷을 적용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뒷꿈치’가 아닌 ‘뒤꿈치’가 맞습니다.



같은 예로 ‘뒤-’와 ‘뜰’이 결합된 ‘뒤뜰’이나, ‘뒤-’와 방향을 의미하는 ‘쪽’이 결합된 ‘뒤쪽’ 등이 있습니다. 이에 반해 ‘뒤-’에 ‘산’, ‘동산’, ‘마을’등이 결합되면 ‘뒷산’, ‘뒷동산’, ‘뒷마을’로 적어야 합니다.



 


참고로 ‘곳간(庫間)’, ‘셋방(貰房)’, ‘숫자(數字)’, ‘찻간(車間)’, ‘툇간(退間)’, ‘회수(回數)’의 6개 한자어는 예외적으로 사이시옷을 허용하고 있는 경우입니다.



 


[사이시옷이 들어가는 대표 사례]


? 극소값(×) - 극솟값(○)


? 노래말(×) - 노랫말(○)


? 만두국(×) - 만둣국(○)


? 소주집(×) - 소줏집(○)


? 우유빛(×) - 우윳빛(○)


? 등교길(×) - 등굣길(○)



 


[사이시옷이 들어가지 않는 사례]


? 인사말(○) - 인삿말(×)


? 머리말(○) - 머릿말(×)


? 꼬리말(○) - 꼬릿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