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에게 ‘홀몸도 아닌데 몸조심해라’ 또는 ‘홀몸이 아니라서 걱정이다’라고 이야기하곤 합니다. 아기를 배 혼자가 아님을 의미하는 표현으로 사용되는 것인데요, 사실은 ‘홀몸’이 아니라 ‘홑몸’으로 고쳐 사용해야 합니다.


 



홀몸’은 배우자나 형제가 없는 사람을 의미하는 말로 ‘나는 부모도 없고 형제도 없는 홀몸이라서 명절만 되면 봉사활동을 간다’와 같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유의어로 한자성어의 ‘혈혈단신(孑孑單身)’이나 ‘독신(獨身)’, ‘단신(單身)’등을 들 수 있습니다.


 



반면 ‘홑몸’은 ‘홀몸’과 마찬가지로 ‘딸린 사람이 없는 혼자의 몸’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으며, 여기에 ‘아이를 배지 아니한 몸’이라는 의미도 함께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부모나 형제가 없다’고 이야기할 때는 ‘홀몸’과 ‘홑몸’ 모두 사용할 수 있지만, ‘아이를 밴 임신부’에게는 ‘홑몸이 아니라’라고만 사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홀몸 :


배우자나 형제가 없는 사람


 



홑몸 :


딸린 사람이 없는 혼자의 몸


아이를 배지 아니한 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