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까지 ‘손주’는 ‘손자(孫子)’의 그릇된 표현으로 정의돼 왔습니다. 한자로 표기할 단어도 마땅치 않고 생겨난 근거도 명확하지 않아 막연히 사투리에서 ‘손자’가 잘못 변형된 것으로 추측될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손자(孫子)와 손녀(孫女)를 아울러 이르는 말’로 그 의미가 생기면서 표준어로 인정되었습니다. 아들이 자식을 대표하던 옛날과 달리 이제는 손자와 손녀를 아우를 수 있는 말이 필요해졌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 손자(孫子) : 아들의 아들. 또는 딸의 아들


- 손녀(孫女) : 아들의 딸. 또는 딸의 딸


- 손주(孫 -) : 손자와 손녀를 아울러 이르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