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에서 ‘ㅐ’와 ‘ㅔ’의 발음을 정확하게 구별하지 못해서 상황에 맞지 않는 표현을 쓰게 될 때가
종종 있습니다
.



그 대표적인 예가 매다메다입니다.



 



매다끈이나
줄 따위의 두 끝을 엇걸고 잡아당기어 풀어지지 아니하게 마디를 만듦의 의미로 신발 끈을 매다’, ‘옷고름을 매다’,
옷을 허리에 매다’, ‘넥타이를 매다등으로
사용합니다.



 



반면 메다어깨에 걸치거나 올려놓다’, ‘어떤
책임을 지거나 임무를 맡다
의 의미로 배낭을 메다’, ‘젊은이는 나라의 장래를 메고 나갈 사람이다와 같이 사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