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사용하는 단어로 '부딪다' '부딪치다' '부딪히다'가 있습니다.

사회적 갈등이 많고, 교통사고 발생률도 높다 보니 이 단어들을 사용할 일이 많습니다.

그러나 정확한 차이를 구분하지 못하고 받침도 '부딛치다'라는 식으로 잘못 쓰는 경우가 있습니다.


차이를 구분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문장에서 행위의 주체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살펴 '부딪치다'와 '부딪히다'를 사용하면 됩니다.

 

'부딪치다'는 행위의 주체가 동작을 일으키거나 관여할 때 사용합니다.

예) "버스가 승용차와 부딪쳤다."/"국회에서 여야가 부딪쳐 설전을 벌였다."

 

'부딪히다'는 행위의 주체가 피동적인 상황에 처했을 때 사용합니다.

예) "지나가던 행인에게 부딪혀 넘어졌다."/"주가가 저항선에 부딪혀 더 이상 오르지 못했다."


이들과 비슷한 말로 '부닥치다'가 있습니다.
어려운 문제에 직면할 때 주로 쓰이는 단어로 '부딪히다'와 비슷한 뜻이며 혼용해서 사용이 가능합니다.

예) "나는 문을 나서자마자 손님과 부닥쳤다."/"그들은 모퉁이에서 서로 부닥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