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다'의 명사형 표기로는 '있음'이 옳습니다. '-(으)ㅁ' 명사형 어미의 표기는 자음 뒤에서 '-음', 모음 뒤에서 '-ㅁ'으로 적어야 합니다.
그런데 '있다, 없다' 등과 같이 'ㅆ, ㅄ' 받침 뒤에서는 명사형 표기를 '-음'으로 적든 '-슴'으로 적든 발음으로는 전혀 구별이 되지 않습니다. 그런 까닭에 '-읍니다', '-습니다'를 '-습니다'로 통일한 《표준어》제17 항의 규정을 잘못 적용하여 '있슴, 없슴'으로 적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사오니'의 경우에도 '있아오니, 없아오니'로 잘못 적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