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기술 강국


 


자국 영토에서, 자국 우주로켓(우주발사체)으로 자체 제작한 인공위성을 지구 궤도에 쏘아 올린 국가를 의미하는 스페이스 클럽은 현재 9개국이 가입되어 있다. 1957년 구소련이 가장 먼저 위성 발사에 성공했고, 1958년 미국, 1965년 프랑스, 1970년 일본과 중국, 1971년 영국이 스페이스 클럽에 가입했다. 그리고 한참 뒤 1980년 인도, 1988년 이스라엘, 2009년에는 이란이 위성 발사에 성공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위성 발사 성공은 구소련을 승계했다는 점에서 제외한다)


 


최근 몇 년간 스페이스 클럽10번째 가입을 놓고 한국과 북한, 브라질이 각축을 벌여 왔으나, 북한이 2012 12 12은하 3의 발사를 성공시키면서 스페이스 클럽에 가입하여 국제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


 


북, 스페이스 클럽 자력 진입 묶인 한국 훌쩍 추월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