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브리오균에 감염되어 나타나는 급성 질환


 


비브리오패혈증은 해안가에서 생긴 상처를 통해 바닷물에 있던 비브리오균이 침입하여 감염되거나 기존에 간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비브리오균에 오염된 해산물을 생식하였을 경우 나타나는 질환으로, 여름철에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하며 만성 간질환과 같은 만성질환을 앓고 있어 면역기능이 떨어진 사람들에게 잘 감염된다.


 


비브리오패혈증의 증상에는 오한, 발열 등의 신체 전반에 걸친 증상과 설사, 복통, 하지 통증과 함께 다양한 피부 병적인 변화가 발생하는데, 병의 증상이 급격히 진행되어 사망률이 50% 이상으로 높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여름철에 해변에서 상처가 나지 않도록 주의하며, 상처가 났을 때에는 신속하게 깨끗한 물로 씻고 소독한다. 비브리오균은 항원의 형태가 다양하기 때문에 사용 가능한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않은 상태이므로, 간질환 환자나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은 여름과 가을에는 해산물을 날것으로 먹지 않도록 한다.


 


비브리오패혈증 사망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