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사업을 통해 얻은 이익이나 결실을 자체적으로 협약을 맺어 공유하는 제도


 


▶대-중소기업간의 편차를 줄이기 위한 조치로, 기존의 초과이익공유제가 대기업에서 발생한 초과이익을 모든 협력사와 나누도록 한 것과 달리 자율로 정한 사전약정에 따라 발생한 이익을 협력사와 나누도록 한 것에 차이가 있다.


, 초과이익공유제가 강제성을 띠는 제도라면 협력이익배분제는 기업자율에 따라 이익을 배분하는 것이다.


또한 대기업들이 현재 실시 중인 성과공유제와는 수행의 주체가 협력사와 대기업이라는 점에서 차이를 보인다. 우선 성과공유제는 협력사가 품질 개선이나 원가 절감 등을 하면 대기업이 구매단가를 올려주거나 거래 확대를 통해 보답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수행 주체가 협력사지만, 협력이익배분제는 대기업이 주체가 되어 자기 몫을 나눠주는 식의 보다 적극적인 동반성장 모델로 볼 수 있다.


 


2012  2 2, 동반성장위원회는 협력이익배분제 도입에 합의했지만 구체적 실행방안이 모호해 이를 비관적으로 보고 있는 시각도 팽배한 상태다.


 


 


대·중소기업 협력이익배분제 합의 [매경이코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