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이 몸에 꼭 끼거나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행진하는 시위.


 


2011년 4월 3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캐나다 여성들이 ‘성 폭력의 희생을 당하지 않으려면 매춘부처럼 보이는 난잡한 옷차림을 해선 안 된다’는 토론토 경찰의 발언에 항의, 매춘부 같은 도발적 차림으로 시내 행진을 하는 '슬럿 워크' 행진을 한 것에서 시작되었다.


국내에서도 ‘고려대 의대생 성폭행 사건’에 항의하는 한국판 슬럿 워크가 벌어지기도 했다.


 


 


 노출 심한 옷과 성범죄 상관없다”국내도 ‘슬럿워크’ 시위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