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 라는 뜻으로, 한글의 첫 이름이며 또한 새로 창제된 훈민정음을 왕의 명령으로 정인지 등 집현전 학사들이 중심이 되어 만든 한문해설서이기도 하다.『세종실록』에 의하면 훈민정음은 세종 25년(1443)에 왕이 직접 만들었으며, 세종 28년(1446)에 반포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