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이 정통한 분야에 대해서는 임무 수행능력이 탁월하지만 조금이라도 그 분야를 벗어나면

낭떠러지에서 떨어지듯 일시에 모든 문제해결능력이 붕괴되는 현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