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을 어떠한 방법으로도, 인종, 종교, 국적 혹은 특정의 사회적 집단의 구성원인 것 또는 정치적 의견을 이유로, 그 생명 또는 자유가 위협에 처할 우려가 있는 영역의 국경으로 추방 또는 송환해서는 안 된다”(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 33조 1항)는 원칙이다. '추방ㆍ송환의 금지’라고도 한다. 일반국제법상 국가는 국가의 안전 또는 공공의 질서를 이유로 외국인(난민을 포함)을 자국 영역에서 추방할 수 있다(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 32조 참조)(→강제퇴거). 그러나 일반적으로 추방처는 추방자의 국적국이기 때문에 난민의 경우에는 추방 후의 박해ㆍ처벌 등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 본 원칙이 주장된다. 본 원칙을 국제관습법으로 하는 설이 강하지만 조약상의 의무에 그친다는 설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