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테리아균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원인균으로 지난 80년대초 미국에서 처음 발견됐다.

리스테리균에는 7가지의 균종이 있는 것으로 학계에 보고돼 있으며 사람과 동물에 다같이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균종은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니스' 한가지 뿐이다.
 
가축이나 어패류, 채소류와 육류 등에 널리 분포하며 섭씨 1-45도에서 잘자라고 5도 이하의 저온에서도 증식하는 냉온성 세균이어서 냉장고 안에서도 쉽게 죽지않는다.
 
동물이 이 균에 감염되면 간헐적으로 신경계의 증상을 보이며 사람이 이 병원균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하게 되면 발병할 수 있다.
 
리스테리아균은 잠복기가 1∼7일이며 보통 건강한 사람은 이 균에 오염된 식품을 먹으면 가벼운 열과 복통·설사·구토 등 식중독 증세를 보이다 금방 회복된다.

그러나 임산부나 신생아,노약자에게는 유산이나 패혈증, 수막염, 식중독 등을 유발시키고 심하면 목숨까지 앗아가는 일종의 `기회감염세균'이다.
 
리스테리아균에 노출되지 않기 위해서는 조리할 때 65℃에서 10분, 또는 72℃에서 30초 이상 가열하는 등 반드시 음식물을 충분히 끓인 뒤 바로 먹도록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