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에서 이성적으로 사랑하진 않지만 마치 아내와 남편처럼 서로에게 의지하는 직장동료를 일컫는 신조어로 '오피스 배우자'로도 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