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적완화(quantitative easing)은 중앙은행의 정책으로 금리 인하를 통한 경기부양 효과가 한계에 봉착했을 때 중앙은행이 국채매입 등을 통해 유동성을 시중에 직접 푸는 정책을 뜻한다. 금리중시 통화정책을 시행하는 중앙은행이 정책금리가 제로수준에 근접하거나 정책금리 조정의 파급효과가 금융불안 등으로 매우 제한적으로 작동하는 예외적인 상황하에서 유동성을 충분히 공급함으로써 중앙은행의 대차대조표를 크게 확대하는 정책으로 이해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