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과정에서 강자에 당하는 약자에 대한 연민이 작용해 약자가 이기기를 바라는 심리를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