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덴 만 여명 작전은 2011년 1월, 대한민국 해군 청해부대가 소말리아 해적에게 피랍된 대한민국의 삼호해운 소속 선박 삼호 주얼리호(1만 톤급)를 소말리아 인근의 아덴 만 해상에서 구출한 작전이다. 삼호주얼리호에 억류되었던 한국선원 8명을 포함한 21명의 인질 전원을 구출해낸 청해부대의 작전으로, 2011년 1월 15일 피랍되어 7일 만인 21일 구출작전을 감행하여 성공하였다. 아덴만 여명 작전은 여명시간인 21일 오전 9시 58분(현지시각 4시 58분)부터 오후 2시 56분(현지시각 9시 56분)까지 진행되었으며, 한국형 구축함인 최영함(4,400톤급) 위협 함포사격과 링스헬기 엄호사격 아래 해군 특수 전요원인 UDT 작전팀이 은밀하게 승선, 사전에 부여된 임무에 따라 기민하게 선교와 기관실, 50여 개의 격실을 차례로 장악해 8명의 해적을 사살하고 5명은 생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