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한 성격을 가진 소규모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판매목표를 설정하는 것으로, 마치 틈새를 비집고 들어가는 것과 같다는 뜻에서 붙여인 이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