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브루킹스 연구소의 경제학자 아서 오쿤(Arthur Okun)이 미국 기상대가 개발한 기상용어인 불쾌지수를 경제학에서 인용하여 고안한 경제지표로서, 인플레이션 · 실업률 · 국민소득증가율 등으로 일반국민들이 느끼는 경제적 체감도를 나타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