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이 달아나는 한이 있어도 마음이 변치 않을 만큼 친한 교제(交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