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숨이 넘어갈 지경에 이름을 말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