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을 닫고 나오지 않는다는 데서, 세상과의 인연을 끊고 은거함을 말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