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는 장군(將軍)이 못 된다는 뜻으로, 남과 협조해야 한다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