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佛敎) 용어로, 넓고 커서 가이없는 자비(慈悲)를 말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