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의(大義)를 위해서는 부모형제도 돌아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