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을 타고 달리는 듯한 기세(氣勢). 곧, 중도에서 그만둘 수 없는 형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