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높은 권세(權勢)도 십 년을 가지 못한다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