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륜(五倫)의 하나로, 임금과 신하에게는 의(義)가 있어야 한다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