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저녁일을 헤아리지 못함. 당장만 걱정하고 다음을 돌볼 겨를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