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한 심정이나 삭막한 풍경을 비유하여 하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