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로움을 참고 몸가짐을 조심함.